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세 딸 '성폭행·살해'한 남성 중요부위 절단…남아공 엄마의 복수

최종수정 2019.11.23 00:32 기사입력 2019.11.22 15:18

댓글쓰기

베로니크 마케나(23)의 딸 샨텔(5)/사진=영국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베로니크 마케나(23)의 딸 샨텔(5)/사진=영국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의 20대 여성이 자신의 딸을 성폭행한 뒤 살해한 남성의 성기를 직접 절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21일(현지시간) 가나 라디오 피스 FM온라인,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보도했다.


베로니크 마케나(23)는 시누이인 노솔로 마넬리와 친구 시야봉가 패커드와 함께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마케나의 딸 샨텔(5)을 성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5세 남성의 성기를 자르고,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샨텔은 앞서 지난 8월 포트 엘리자베스 소재 자택에서 실종됐다. 당시 마케나는 상점에 가 집에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베로니크 마케나(23)/사진=영국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베로니크 마케나(23)/사진=영국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샨텔의 시신은 실종 다음 날 인근 화장실에서 피투성이가 된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20대 초반의 남성을 용의자로 특정했으나 유전자 검사 전까지 체포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 달 후 마케나 등 3명은 용의자로 특정된 남성을 집으로 유인한 뒤 성기를 잘랐다.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접합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해당 남성이 범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히면서도 사적 복수를 금지하고 있다며 이들을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했다.


마케나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이들이 남성을 공격한 사실은 부인하지 않는다"면서도 "이건 폭행 등 상해의 문제이기 때문에 혐의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