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경욱 교수 비판 진중권 "누가 좌표 찍었는지 행패 부린다" 악플 피해 토로

최종수정 2019.11.19 22:05 기사입력 2019.11.19 22:05

댓글쓰기

진중권(56)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56)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진중권(56) 동양대 교수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를 두둔했던 장경욱 동양대 교수를 비판한 가운데, 조 전 장관 지지자들로부터 악플을 받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J교수가 '대체로 사실 관계는 맞는데 (진 교수가) 해석을 임의적으로 해 나를 이상한 사람으로 만들었다'고 했다고"라며 "한 마디로 '사실'은 인정하는데, 그에 대한 '해석'은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을 인정한 이상 지저분한 진실게임으로 흐를 필요는 없을 듯 하다. 제 글 말미에 나오는 '모르고 한 일과 알고 한 일은 다르지 않겠냐'라는 구절을 문제 삼을 듯하다"며 "근거는 하나도 제시하지 못했지만, 당시에 자신은 창장이 위조되지 않았을 가능성을 믿었다는 뜻이겠다. 그 근거만 제시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예고한대로 이 페이스북은 닫으려고 한다. 원래 이곳은 사적인 공간인데 유시민 보도에 대한 해명을 할 채널이 없어 잠시 이 곳을 이용했을 뿐"이라며 "이제 그 일이 마무리됐으니 다시 원래의 조용한 공간으로 돌아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메일함은 온통 페이스 북에서 날아온 수백의 메일로 가득 차고, 누가 좌표를 찍었는지 저 극성스러운 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행패를 단체로 행패를 부린다"며 "옛날에는 '그게 다 애들이 크는 소리'라고 생각해 일일이 받아치며 놀아줬는데 이제는 그런 애정도, 열정도 없다. 그냥 계속 그렇게 살라고 내버려두겠다"고 토로했다.

진중권(56) 동양대 교수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게시글/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56) 동양대 교수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게시글/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진 교수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 교수를 J 교수라고 칭하면서 "J 교수가 'PD수첩'과 '뉴스 공장'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나는 이 동양대의 '양심적 지식인'을 윤리적으로 몹시 비난한다. 모르고 한 일과 알고 한 일은 다르지 않겠나"라고 장 교수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장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반박글을 게시했다.


장 교수는 "진 교수에게 '원본은 못 찾겠대요'라고 하자 '위조 아니면 왜 원본을 못 내놔'라며 이때부터 위조를 확신하셨다. 이상했지만 의견이 너무 강해 '저 분은 그렇게 생각하나보다'라고 결론 내렸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진 교수가) 전화를 하셔서 위조를 전제로 사건 재구성에 몰입하셨다"며 "결국 2013년에 만들었다는 결론에 도달하더니 '이제 퍼즐이 맞춰졌지?'하며 끊으셨다"고 주장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