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노동시간 단축, 가야할 길…소상공인 충격 완화 노력"

최종수정 2019.11.19 20:54 기사입력 2019.11.19 20:54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가 가야할 길"이라면서도 "소상공인의 어려움이나 충격을 완화시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MBC상암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한 소상공인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300인 이상 기업들은 주 52시간 노동제가 시행돼 비교적 잘 안착됐다"며 "우리 사회에 굉장히 긍정적인 변화를 주고 있고 이른바 '저녁이 있는 삶'을 노동자들에게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년 1월1일부터는 50인부터 299인부터 중소기업들도 시행되는데, 경험에 의하면 300인에 가까운 기업일수록 잘 준비를 할 수 있을 것 같고, 50인에 가까운 기업일수록 더 힘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부분들을 해결해주는 방법이 탄력근로제를 좀 더 확대하면서 유연근무제를 확장해주는 것이고,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합의가 이뤄졌는데도 안타깝게도 아직 국회에서 입법이 되지 않고 있다"며 국회를 향해 "시행일자가 코앞에 다가온 만큼 이번 정기국회에서 꼭 입법을 해주시를 촉구드린다"고 당부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