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민간공원 의혹’ 광주시청 세 번째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9.11.19 18:15 기사입력 2019.11.19 18:15

댓글쓰기

검찰 ‘민간공원 의혹’ 광주시청 세 번째 압수수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광역시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광주광역시청에 대해 세 번째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1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현재 참고인 신분인 A정무특보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A정무특보가 지난해 12월 광주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 발표 직전 일부 내용을 빼 달라는 취지의 연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섭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A정무특보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면서 현재 수사가 확대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4월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으로부터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비리 의혹이 있다는 고발을 접수한 뒤 부당한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왔다.

지난 9월 5일 정종제 행정부시장실과 시 감사위원회, 윤영렬 감사위원장실, 환경생태국, 시의회, 시의회 의장실, 전산부서 등을 압수수색했고 같은 달 27일에도 감사위원장실과 광주도시공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