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CGV 불안한 재무구조 개선하나…중국·동남아 지분 일부 매각

최종수정 2019.11.18 19:36 기사입력 2019.11.18 19:36

댓글쓰기

CJ CGV 불안한 재무구조 개선하나…중국·동남아 지분 일부 매각


CJ CGV가 불안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중국과 동남아 자회사 지분 일부를 매각했다. CJ CGV는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에 중국 및 동남아 자회사 지분 28.57%를 2억8600만달러(약 3336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계약은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사업을 통합한 법인인 CGI홀딩스 신주를 외부 투자자에게 발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거래로 CJ CGV는 CGI 홀딩스 지분 71.43%를 보유한다.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은 나머지 지분 28.57%를 확보한다. CJ CGV는 매각으로 확보한 2억8600만달러를 재무구조 개선과 현지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 재원으로 활용한다. 지배구조 변경, 투자금 납입 등 모든 절차를 연내 마무리할 방침이다.


CJ CGV는 근래 리스 회계 기준 변경 등으로 부채비율이 급증해 재무구조가 악화됐다. 올해 3분기 매출은 4975억원. 그러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 감소한 310억원이다. 부채비율도 지난해 말 306.0%에서 722.9%로 급증했다. 이번 매각으로 비율은 435.9%로 낮아졌다.


CGV 측은 “극장은 통상 임대 기간이 15~20년인데, 전에는 임대료로 계산된 이 부분을 회계상 자산과 리스 부채로 인식하면서 부채비율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016년 진출한 터키 시장에서 부진은 계속되고 있다. 올해 3분기 매출은 256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 증가했으나 여전히 영업손실 50억원을 냈다.


동남아시아 시장에서는 선전한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2011년 진출 뒤 처음으로 지난 10월 연간 누적 관객 2000만명을 넘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연간 누적 관객 2000만명 돌파가 유력시 된다. 이번 계약에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주된 배경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