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조현아 CP "프로그램 만들 때부터 설렜다" 기대

최종수정 2019.11.18 17:15 기사입력 2019.11.18 17:15

댓글쓰기

조현아 CP/사진=KBS

조현아 CP/사진=KBS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조현아 CP가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프로그램을 제작할 때부터 설렜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KBS 2TV 신규 프로그램 설명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의 조현아 CP, '씨름의 희열'의 최재형 CP,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의 기훈석 팀장 등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현아 CP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 대해 "만들 때부터 설렌 프로그램이다. 내부 시사를 했는데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생각에 더 설렌다"며 "정해인이 처음으로 KBS에 와서 예능을 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걷큐멘터리'라는 단어를 만들었다"며 "시청자도 같이 여행하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리얼한 여행 프로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해인의 첫인상에 대해서는 "굉장히 얼굴이 작은데 눈, 코, 입이 예쁘게 다 붙어 있었다. 여릴 것 같은 모습과 달리 굉장히 도전적이고 패기 넘치고, 의욕적이라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 1TV '걸어서 세계 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콘셉트를 가진 프로그램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