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 정진운 측 "정준영 단톡방과 관련 없다…조사 받은 적도 없어"

최종수정 2019.11.18 15:49 기사입력 2019.11.18 15:49

댓글쓰기

[전문] 정진운 측 "정준영 단톡방과 관련 없다…조사 받은 적도 없어"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진운(28) 소속사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과 정진운이 관련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18일 정진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정진운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던 '단톡방'과는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며 "정진운이 속했던 단톡방은 당시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만들어진 별도의 대화방으로, 촬영과 관련된 내용을 공유하는 목적이었으며 사건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하여 정진운은 단 한 번도 수사 당국의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상당 부분 왜곡되어 여전히 사건과 엮어 이름이 오르내리며 정진운을 향한 지나친 악성댓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 무분별한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이하 정진운 측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정진운에 대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정진운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던 '단톡방'과는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정진운이 속했던 단톡방은 당시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만들어진 별도의 대화방으로, 촬영과 관련된 내용을 공유하는 목적이었으며 사건과 전혀 무관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정진운은 단 한 번도 수사 당국의 조사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상당 부분 왜곡되어 여전히 사건과 엮어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으며, 정진운을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성적 희롱 등 정도가 지나친 악성댓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당사는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했으며, 무분별한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정진운은 지난 3월 군에 입대해 성실히 복무 중입니다. 정진운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주시는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