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에 참긴 베네치아 '150년래 최악의 한 주'…세 번째 침수

최종수정 2019.11.18 10:24 기사입력 2019.11.18 07: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이탈리아의 수상도시 베네치아에서 또 다시 조수 수위가 상승하며 도시 일부가 침수됐다. 일주일 새 세 번째 침수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베네치아 주변 조수 수위는 17일(현지시간) 최고 150㎝에 달했다. 이는 시내 50~60%가 침수되는 수위로, 당국은 즉각 산마르코 광장 등 주요 관광지를 폐쇄했다.


베네치아는 지난 12일 폭우와 돌풍 등으로 조수 수위가 180 안팎까지 치솟으면서 도시 80% 이상이 물에 잠겼다. 매년 홍수 피해가 발생하는 베네치아에서도 1966년(194) 이후 53년만에 최악의 재난으로 평가된다.


여기에 지난 15일(160㎝), 이날까지 세 차례 도시 일부가 침수되는 상황에 이르자 주요 외신은 "베네치아에서 1872년 조수 수위 측정이 시작된 이래 최악의 한 주"라고 표현했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수해 피해가 10억유로(약 1조2872억원)에 달할 것으로 잠정 추산했다. 앞서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베네치아에 대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