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시 노인직업훈련센터 실효성 ‘도마’

최종수정 2019.11.12 16:54 기사입력 2019.11.12 16:38

댓글쓰기

대부분 직원 월급…유명 무실한 운영 예산 낭비 지적

목포시 노인직업훈련센터 실효성 ‘도마’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광일 기자] 전남 목포시가 지난 2008년부터 노인들에게 교육훈련과 취업을 연계한다는 목적으로 설립해 대한노인회에 위탁한 ‘노인직업훈련센터’가 예산만 낭비하는 등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노인직업훈련센터 운영 예산의 60~70%가 센터장과 직원의 급여로 사용되고 있는데다 교육 또한 단순한 훈련에 그쳐 대책마련이 절실하다.


목포시에 따르면 노인직업센터는 지난해 경비, 청소 도우미, 어구제작 및 정비, 농촌작업 등 교육을 7회에 거쳐 86시간 실시해 65명을 취업시켰다.


지난해 예산 6800만 원의 73%인 4958만 원이 센터장과 직원의 급여로 사용됐다.


반면 교육용 자재구매 등 일반수용비로 462만 원, 강사 수당으로 449만 원, 또 여비 명목으로 센터장과 직원이 교육홍보를 위한 여비 항목에 204만 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훈련 또한 대부분 경비원, 청소 도우미, 주유원, 바리스타, 어구제작 및 정비 과정 등 비교적 단순한 교육 훈련에 그쳐, 소양 교육으로 치중되고 있다.


교육시간도 실제로 도움이 될 만한지 고민되는 10시간에서 15시간에 그쳤다.


이에 지역 안팎에서는 효율성을 높일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시민 A씨는 “노인회와 복지관 등 노인 일자리 와 사회활동 지원사업의 참여로 노인직업훈련센터 교육 참여율도 저조하고 단순한 소양 교육에 불과해 노인들의 취업에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며 “유사 단체와 통합운영하는 방안 등 효율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목포시 관계자는 “노인직업훈련센터는 청소 도우미, 경비원 등 어르신들이 취업이 용이한 교육 훈련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도모하는 취업 연계사업”이라며 “노인 일자리 사업은 기초연금 수급 어르신들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하는 국가사업이고, 노인훈련센터는 교육을 받기 위해 대기자가 있을 정도로 활성화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호남취재본부 박광일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