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업난' 브라질, 일자리 대책 발표…2022년까지 최대 400만개 창출

최종수정 2019.11.12 15:00 기사입력 2019.11.12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브라질 정부가 2022년까지 최대 40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고용 대책을 발표했다. 3년 연속 1%안팎의 저성장에 그치면서 실업문제가 고착화하고 다시 성장률을 깎아먹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는 진단에 따른 조치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각 부처 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 위치한 대통령 궁에서 청년층(18~29세) 일자리 180만개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출범식에 참석했다.


먼저 정부는 임시 법령을 통해 기업의 지불급여세를 면제하고 인건비를 절감해주는 방식으로 약 180만개 규모의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고용주의 인건비 부담은 30~34%까지 낮아질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일요일·휴일 근로자를 대상으로 유연근로제를 시행해 50만개의 일자리를 추가하고, 최대 125만명에 달하는 장애인·부상자를 노동시장에 복귀시킨다는 목표다. 소액대출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45만개) 법안 등도 공개됐다. 이들 법안은 이미 발효됐으나 브라질 의회의 비준이 필요하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이번 일자리 대책은 브라질을 비롯한 남미 지역의 경제난이 심화하고 실업률이 두 자릿수를 이어가는 가운데 나왔다. AP통신은 "브라질 경제는 극심한 불황을 이어가며 3년 연속 1%안팎의 성장에 그치고 있다"며 "인내심도 사라지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2017년 13.7%까지 치솟았던 브라질의 실업률은 이후 소폭 낮아졌지만 여전히 두 자릿수로 높은 수준이다. 특히 18~29세 청년층의 경우 실업률이 평균의 두 배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관계자는 "그들을 이번 일자리 대책의 주 대상자로 정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AP통신은 전임 행정부에서 노동개혁을 추진하며 일자리 창출에 나섰으나 대부분이 비정규직 또는 파트타임이라고 꼬집었다. 정규직 고용이 늘어나고는 있으나 비정규직 증가세를 억제하지는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