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국민 68% "한일 정상 만남에도 한일관계 개선 안될 듯"

최종수정 2019.11.11 21:44 기사입력 2019.11.11 2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일본 국민 3명 중 2명은 한일 정상의 환담에도 한일 관계가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NHK가 지난 8~10일 일본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일 정상이 최근 태국 방콕에서 환담을 나눈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68%가 "한일 관계가 개선하는 쪽으로 향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일 정상의 환담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개선하는 쪽으로 향할 것"이라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4일 '아세안+3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대기실에서 11분간 환담을 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관련 소식을 홈페이지에서 소개하지 않으며 의미를 줄이고, 일본 언론들은 미국에 대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NHK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7%로, 두 달여 전인 9월 6~9일 조사 때의 48%보다 1%포인트 감소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2%포인트 상승한 35%였다.


아베 총리가 강하게 추진 중인 헌법 개정에 대해선 33%만 "국회에서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32%는 "논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22%는 "논의할 필요가 없다"고 답변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