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짐 로저스 "日, 올림픽 이후 쇠퇴할 것…30년 후엔 우범지대 우려"

최종수정 2019.11.11 07:04 기사입력 2019.11.11 06: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자'로 불리는 짐 로저스가 일본 경제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2020년 도쿄올림픽으로 부채는 더욱 커지고, 머지않아 일본을 침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경제주간지 동양경제는 10일 도쿄와 교토, 오사카 등에서 순회강연을 벌인 짐 로저스의 발언을 요약한 투자전문가의 글을 실었다.


동양경제에 따르면 로저스는 도쿄올림픽에 대해 "도로가 개선되고, 새로운 경기장이 생기는 등 겉보기에 좋은 면이 있을 수 있지만, 역사적으로 올림픽은 국가에 돈벌이가 된 사례가 없다"며 "일부 국민에게 단기적인 수입을 줄 수 있으나 국가 전체로는 폐해를 끼친다. 일본의 부채는 더욱 늘어날 것이며 이는 대중에게 나쁜 결과로 이어져 오래 지나지 않아 올림픽의 폐해가 일본을 침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일본은 도쿄올림픽 때문에 이미 예산 300억엔(약 3175억원)을 날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1일 폭염을 이유로 마라톤과 경보를 삿포로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도쿄도가 마라톤 코스의 도로를 새로 포장하느라 쓴 300억엔이 날아간 셈이다. 삿포로도 마찬가지로 마라톤 코스를 새로 개발해야 하는데, 이 돈은 국가 채무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로저스는 일본 청년들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만약 내가 일본의 젊은이라면 이런 현실에 강하게 분노하고 불안으로 가득할 것"이라며 "그런데 불안을 가진 젊은이는 적은 것 같다. 일본 젊은이들은 공무원을 희망 종사 1위로 꼽았는데,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생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미래 역시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로저스는 "30년 후 일본에서는 지금보다 더 많은 범죄가 일어날 것이다. 현대 일본인이 미래 세대로 넘긴 청구서를 지불할 단계가 되면 국민 전체가 불안을 느낄 것"이라며 "50년 후에는 일본 정부에 대한 반란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 사회불안은 범죄와 폭동, 혁명이라는 형태로 나타난다. '일본인은 다르다'라고 얘기할 수 있지만 그것은 역사상 모든 나라에서 일어나는 사회현상이다"고 말했다.


로저스는 이전부터 한국과 중국을 호평하는 대신 일본을 낮게 평가해왔다. 실제로 그는 2007년 두 딸이 중국어를 쉽게 습득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로 이주했다. 또 그는 "자식들이 중국어를 할 수 있게 하라"며 "그다음은 스페인어, 한국어, 러시아어다. 일본어는 쇠퇴하는 언어이므로 목록에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