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진출 韓 기업 절반 "미중 분쟁으로 부정적 영향"

최종수정 2019.10.27 15:03 기사입력 2019.10.27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절반 가량이 미중 무역분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27일 산업연구원이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와 공동으로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212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달 2∼27일 조사한 '중국 진출 한국기업 경기실태조사: 2019년 3분기 현황과 4분기 전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는 경영실적, 판매, 비용, 경영환경, 애로요인 등을 물어보고 항목별 결과를 경기실사지수(BSI) 작성 방식에 따라서 0∼200 사이의 값으로 산출하는 방식으로이뤄졌다.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음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그 결과 전체 기업의 3분기 시황 BSI는 82로 전분기와 동일했지만, 매출은 전분기보다 2포인트 떨어진 87로 집계됐다.


비용 부문에서도 인건비는 138에서 136, 원자재 구입은 122에서 114, 설비 투자는 104에서 99로 일제히 떨어졌다. 특히 설비투자(99)는 2016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100을 밑돌았다.

경영여건 부문에서는 영업환경이 73으로 전분기와 같았지만, 자금 조달은 84에서 79로 5포인트 하락했고, 제도정책은 85에서 82로 4분기 만에 하락 전환했다.


경영 애로사항으로 '현지 수요 부진'이 23.0%로 가장 많았고, '수출 부진' 13.6%, '인력ㆍ인건비 문제' 12.2%, '경쟁력 약화' 7.0%, '위안화 변동' 5.2% 등이 뒤를 이었다.


4분기 전망도 밝지 않았다. 전체 기업의 4분기 시황 전망 BSI는 전분기보다 9포인트 급락한 88에 그쳤다. 매출 역시 102에서 98로 하락하며 3분기 만에 100 아래로 내려갔다. 다만 현지판매와 설비투자 전망치는 각각 103, 101로 기준선을 웃돌았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대기업(103)과 중소기업(97)에서 동반 하락세가 나타났다. 특히 중소기업은 3분기 만에 기준선에 못 미쳤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는다는 답변은 지난해 3분기 33%였지만 올 3분기에는 51%로 증가했다.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62%에서 47%로 줄었다.


부정적 영향의 구체적 내용으로는 '중국경기 둔화로 인한 현지 수요 위축'(56%), '미국의 대(對)중국 제재로 인한 대미 수출 감소'(23%), '글로벌 교역 둔화로 인한 수요 감소(14%)' 등의 순이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