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구속영장

최종수정 2019.10.24 13:55 기사입력 2019.10.24 13: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경찰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4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나 제출된 증거를 고려해 충분히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를 받는다. 그는 이같은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그의 비서도 김 전 회장에게 성추행당했다며 2017년 9월 고소장을 냈다.


김 전 회장은 질병 치료를 이유로 2017년 7월부터 미국에서 머물러 경찰 수사를 피해왔다. 여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DB그룹 회장직에서는 물러났다.


경찰이 김 전 회장을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 수배 내린 데 이어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하는 등 압박하자 2년 3개월 만인 23일 새벽 귀국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을 인천국제공항에서 바로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한 뒤 조사를 벌였다.

김 전 회장은 현재 가사도우미 성폭행·비서 성추행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