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평화·대안신당 "정경심 교수 구속, 사법부 판단 존중"

최종수정 2019.10.24 08:00 기사입력 2019.10.24 08: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가칭)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 구속 결정에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24일 오전 정 교수 구속에 대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오늘 구속영장 발부로 1차 사법적 판단이 내려지고, 수사 정당성에 힘이 실리게 됐다"고 논평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두 달 반 이른바 '조국 사태'를 두고 극심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빚어왔다"면서 "이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내려놓고 법정에서 실체적 진실이 가려지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대안신당(가칭)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어떤 경우 든 사법부는 법치주의의 최후 보루인 만큼 사법부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방법원 송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 수사경과에 비춰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면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교수는 조사문서행사, 업무상횡령과 자본시장법위반, 증거은닉교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