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형오, 평양 유소년역도선수권 인상에서 ‘첫 金’

최종수정 2019.10.23 20:46 기사입력 2019.10.23 2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박형오(17·경남체고)가 평양에서 진행 중인 2019 아시아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평양에서 열린 국제 역도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이 6년 만에 따낸 금메달이다.


박형오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유소년 남자 73㎏급 경기에서 인상 132㎏을 들어 1위를 차지했다.


박형오는 1차 시기에서 출전 선수 5명 중 가장 무거운 127㎏을 들어 올린 뒤, 2·3차 시기에서 차례로 무게를 늘려 성공시켰다. 우즈베키스탄의 아사드벡 나리마노프(17)가 131㎏을 성공하자, 박형오는 바로 1㎏을 늘려 1위로 경기를 마쳤다.


박형오는 용상에서는 156㎏으로 4위에 그쳤다. 1차시기를 가뿐히 성공해 용상 및 합계 금메달도 기대했으나, 2·3차 시기 161㎏을 모두 실패했다. 2차 시기에서 바벨을 어깨높이까지 들어 올리는 데는 성공했으나, 바벨을 위로 번쩍 뻗는 과정에서 다리에 쥐가 나는 바람에 바벨을 놓쳤다. 후유증으로 3차시기도 실패했다. 박형오는 합계(288㎏)에서 3위를 차지하며 동메달을 추가해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이 평양에서 열린 역도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6년여만의 일이다. 2013년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 대회에서 한국 역도의 간판 원정식 등이 합계 기준 6개의 금메달을 땄다. 다만 올해 평양 대회에 참가한 선수 중엔 이날까지 합계 금메달까지는 이른 선수가 없어 애국가를 경기장에 울리지는 못했다.

합계 기준으로 순위를 가리는 올림픽, 아시안게임과 달리 이번 대회는 인상, 용상, 합계 1∼3위에 모두 메달을 수여한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