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복청, 빗물관리로 도시열섬 ‘해소’

최종수정 2019.10.23 14:56 기사입력 2019.10.23 1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빗물관리로 도시열섬 문제를 해소하는 저영향개발(Low Impact Development·LID) 기법이 세종지역 민간 공동주택에 도입·보급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저영향개발 기법을 도입해 도시의 홍수를 예방하고 열섬현상 완화와 수질개선 효과를 도모한다고 23일 밝혔다.


저영향개발 기법은 빗물의 표면유출을 줄이고 토양 침투를 증가시킴으로써 홍수예방과 양질의 지하수 확보, 도시 열섬현상 완화, 도시경관 개선 등 물 순환 회복을 가능케 하는 친환경 개발법의 하나다.


행복청은 우선 해밀리(6-4생활권)에 친환경 빗물관리를 위해 빗물관리 목표량을 23.2㎜로 정하고 식생수로, 침투도랑, 식물재배화분 등 각종 저영향개발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 내년 10월에 입주하는 3000세대 규모의 민간 공동주택 ‘마스터힐스’에 인공 생태연못, 옥상녹화, 빗물정원 등 저영향개발 시설 도입을 위한 설계를 마치고 공사에 착수한다.

행복청은 해밀리 지역의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내년까지 시공 기준(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하고 산울리(6-3생활권) 등 다른 생활권에도 저영향개발 기법을 확대 보급한다는 복안이다.


앞서 행복청은 그간 환경부와 저영향개발 기법의 도입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2015년)을 체결해 설계, 조경, 경관 지침을 마련하고 전문가 양성교육 및 국제세미나 개최 등 사업을 진행해 왔다.


정경희 녹색에너지환경과장은 “세종신도시에 저영향개발 기법을 도입하면서 도시의 온도는 2도가량 낮아지고 양질의 수자원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빗물관리가 세종을 친환경생태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