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뭉쳐야 찬다' 양준혁, 마음고생 토로 "힘든 일 겪으니 살 쭉쭉 빠져"

최종수정 2019.10.21 07:13 기사입력 2019.10.21 07:13

댓글쓰기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양준혁이 마음고생으로 살이 빠졌다고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훈련에 매진하는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어쩌다FC 멤버들은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하기 전, 각자의 몸 상태를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양준혁의 차례가 되자 정형돈은 양준혁을 향해 "살이 많이 빠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힘든 일 겪어봐. 살이 저절로 빠져"라고 답했다.


인바디 결과, 양준혁의 키는 187.5㎝로 전성기 시절보다 0.5㎝가 줄어들었다. 또 몸무게는 107.3kg이 나왔지만, 양준혁은 "7kg 빠진 것"이라며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준혁은 지난달 한 여성의 폭로로 인해 사생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양준혁 측은 여성을 상대로 법적 대응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