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관표 주일대사 "강제징용 문제, 제한두지 않고 대화…협의 가능"

최종수정 2019.10.18 10:16 기사입력 2019.10.18 10: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기존 제안에 국한하지 않고 대화하며 여러 카드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남 대사는 18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해결을 위한 모든 방법에 관해 열린 자세이며 일본 측의 제안에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협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해결이 가능하다면 제한을 두지 않고 서로 이야기하고 싶다. 모든 의견을 테이블에 올려서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1억원씩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뒤 일본 정부는 반발하고 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월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출연, 재원을 마련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했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 정부가 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함축한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남 대사는 "정부가 관여하지 않고 개인의 소송으로 종결시키기 위한 것으로 현 단계에서 정부가 관여하는 정책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청구권 협정에 징용 피해자의 청구권이 포함됐는지를 두고 양국의 해석이 대립하는 것에 관해 "입장의 차이가 정부 간 대립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 어느 쪽이 맞는지 다투고 싶지 않다"면서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지혜를 짜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남 대사는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한일 양국에 인식의 차이는 없을 것"이라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보장에서 긴밀하게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정부의 GSOMIA 종료 결정은 일본이 한국을 안보 면에서 신뢰하지 못하겠다며 수출 규제를 강화했기 때문에 나온 것이라면서 "한시라도 빨리 신뢰가 없는 상황이 해소돼 GSOMIA 종료도 수출관리 강화 조치도 없어지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남 대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한일 양국 외교장관이 발표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과거보다 진전한 입장을 표명했다는 점을 평가할 수 있으나, 피해자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의견을 밝혔다. 그는 2017년 대선에서 모든 후보가 일본군 위안부 합의 파기를 공약으로 걸었으나 문재인 정부는 결국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교섭을 요구하지 않기로 정치적 판단을 했다고 덧붙였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이어지고 있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에 관해 한국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 등 국제 사회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두고 남 대사는 "국민의 생명이나 안전에 관한 문제는 정부로서 신중하게 대처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