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부정채용' 이석채 "내가 준 명단은 4명…김성태 딸 근무하는 줄 몰라"

최종수정 2019.10.17 17:53 기사입력 2019.10.17 17:53

댓글쓰기

KT 부정채용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30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KT 부정채용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30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등 유력인사의 친인척을 부정하게 채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석채(74) 전 KT 회장이 결백을 주장했다.


이 전 회장은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보석 청구 사건 심문에서 발언 기회를 얻어 이렇게 말했다. 이 전 회장 측은 이틀 전인 15일 보석을 신청했다.


이 전 회장은 "재직 시절 어떤 이권에도 개입한 적 없다"면서도 "내가 (직원에게) 준 (지원자) 명단은 4명"이라며 일부 부정 채용에 개입한 사실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 그는 "부정 채용을 꿈에도 생각한 적이 없다. 눈곱만큼도 사심이 없었다. 회장 재직 시절 케이티의 어떤 이권에도 개입한 적이 없다"며 "정말 억울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내가 준 명단은 4명이고, 나머지는 모른다. 그 4명에 대해서도 한 번도 채용하라거나, 왜 채용하지 않았느냐고 묻지 않았다. 직원들이 가져오면 그런가 보다 하고 보기만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성태 의원의 딸이 KT에 근무하는 줄도 몰랐고 소위 '부정 채용'이라는 일을 할 생각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전 회장은 건강 문제를 강조하며 재판부에 보석 수용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이 전 회장은 "오늘로 구속된 지 꼭 170일이 됐다. 내가 깡으로 버티지만 여러 가지로 많은 병을 앓고 있어 건강이 좋지 않다"며 "건강을 핑계로 내보내 달라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관용을 베풀어 건강한 몸으로 검찰과 정정당당하게 싸울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검찰은 "다른 피고인들과 달리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불구속 재판을 받는다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있다"며 "범행의 최정점에 있는 자로서 책임 정도가 매우 중하고 반성의 여지가 전혀 없어 도망의 염려가 있으므로 보석을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회장은 2012년 KT 공개채용에서 김성태 의원의 딸 등 유력 인사의 친인척 총 11명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은 이 전 회장과 함께 서유열 전 KT 홈 고객 부문 사장,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전무), 김기택 전 상무 등의 결심공판이 예정돼 있다. 김 전 상무 측 변호인이 다른 재판 일정을 이유로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해 재판이 1시간 이상 연기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