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인섭, 차기 '법무장관說'에 "靑 인사 검증 받은 적 없다"

최종수정 2019.10.17 14:14 기사입력 2019.10.17 14: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청와대 인사검증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한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전혀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차기 법무부 장관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것을 아느냐'는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모르고 있다"고 말했고, '언론에 다 나왔다'는 추가 질의에 "허위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한 원장은 조 전 장관의 은사이자 조 전 장관의 자녀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을 당시 센터장이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조 전 장관의 자녀들이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 등 사실 관계를 집중 추궁했으나 한 원장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말씀드릴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민에게 뭘 보고하러 왔느냐", "기본 사실도 언급하길 회피하는 태도는 국감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질타하며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원장은 '사퇴할 용의가 없느냐'는 김정훈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이고 피고발인은 법령 자체에 관련이 없다"며 "저는 최선을 다해서 본연의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