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모든 여성들 '김지영' 안에서 자신 볼 것" '82년생 김지영' 한국·일본에 이어 중국에서도 '베스트셀러'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든 여성들 '김지영' 안에서 자신 볼 것" '82년생 김지영' 한국·일본에 이어 중국에서도 '베스트셀러'

최종수정 2019.10.17 14:14 기사입력 2019.10.17 14:14

댓글쓰기

'82년생 김지영' 중국어판 표지./사진=민음사 제공

'82년생 김지영' 중국어판 표지./사진=민음사 제공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조남주의 장편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 이어 중국에서도 독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6일 기준 중국어판 '82년생 김지영'이 중국 최대 규모 온라인 서점 당당에서 베스트셀러 소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82년생 김지영' 중국어판은 지난 9월 베이징 자이론북스에서 출판해 현재까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비슷한 가부장적 가족·사회구조를 갖고 있는 동아시아 독자들은 '82년생 김지영'에 깊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중국 독자들은 김지영에게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공감하고 있다.

당당의 소설 리뷰에서 한 독자는 "동아시아에서 살아가고 있는 거의 모든 여성들은 '김지영' 안에서 자기 자신을 볼 것이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독자는 "김지영은 1981년생이고, 그녀의 딸은 2014년생이다. 그 사이에는 30년의 간격이 있다. 30년 동안 세계는 하늘과 땅이 뒤집히는 변화를 겪었지만, 사람들의 생각은 얼마나 변했는가"라며 지적하기도 했다.


베스트셀러인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소설로 육아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주부 김지영의 이야기다.


2016년 출간 이후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프랑스, 대만 등 18개국에 판권이 팔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출간된 일본어판 '82년생 김지영'은 현재까지 누적 제작 부수 14만부를 돌파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중국어판은 초반 4만부에 이어 2만5000부를 중쇄해 현재까지 제작 부수 6만5000부를 돌파했다.


한편 최근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을 앞두고 한국에서도 다시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르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