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보내…"참배는 안해"

최종수정 2019.10.17 11:27 기사입력 2019.10.17 11: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보냈다고 NHK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 첫날인 이날 오전 공물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야스쿠니 신사에 봉납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이날부터 태풍 19호 하기비스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현 등을 시찰할 예정이어서 신사 참배는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인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고, 그 외에는 2차 세계대전 패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제사에 공물 또는 공물 대금을 보내고 있다.


다만 아베 총리의 측근인 에토 세이이치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내각의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이 확인된 것은 약 2년 반만이다. 그는 아베 총리 보좌관을 맡을 때도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했었다. 18일에는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 야스쿠니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의 침략전쟁 역사를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보내고 참배를 강행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만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주변국과 국제사회의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