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군, 23일 필암서원서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개최

최종수정 2019.10.16 15:50 기사입력 2019.10.16 15:50

댓글쓰기

장성군, 23일 필암서원서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전남 장성군은 오는 23일 오후 2시 필암서원에서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을 갖는다고 16일 밝혔다.


기념비 제막식과 기념식수, 필암서원 등재에 기여해온 박병호 필암서원 원장, 김인수 도유사, 김성수 부도유사, 김진산 별유사, 김달수 울산김씨 대종회장에 대한 유공자 시상이 잇따라 진행된다.


이어서 유두석 장성군수와 이개호 국회의원, 차상현 군의회의장 등 10여 명이 무대에 올라 유네스코 세계유산 인증서 선포 퍼포먼스에 참여한다.


행사 전후에는 영천농악과 가야금병창, 빛고을국악관현악단의 축하공연도 펼쳐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월 6일 유네스코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장성 필암서원을 포함한 한국의 서원 9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고 발표했다.

장성군은 지난달 5일 개최된 한국의 서원 등재 기념식을 통해 공식적으로 인증서를 수령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필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로 ‘학문은 장성을 따라갈 수 없다’는 문불여장성(文不如長城)의 전통이 더욱 빛을 발하게 됐다”며 “뜻깊은 행사인 만큼 군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필암서원의 창건은 선조 23년인 159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성리학자 하서 김인후(金麟厚, 1510~1560) 선생을 배향하기 위해 장성읍 기산리에 세워졌다.


정유재란으로 소실됐으나 1624년 다시 복원했으며, 잦은 수해 등을 이유로 1672년에 지금 위치로 옮겨졌다.


호남의 대표 사액서원(국가공인 서원)으로, 흥선대원군이 서원 철폐령(1868년)을 내렸을 때에도 보존됐다. 강학공간인 청절당, 사당인 우동사, 경장각에는 하서선생문집목판 등이 보관돼 있으며, 유생들의 휴식 공간인 확연루 현판은 우암 송시열이 썼다.


현재 필암서원은 중앙부처 및 전국 자치단체 공직자들이 다수 참여하고 있는 ‘청렴교육’의 필수코스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