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터키에 '추가 제재·부통령 급파'…공격 중단 촉구

최종수정 2019.10.16 05:57 기사입력 2019.10.16 05: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공격 중단 및 갈등 중재를 위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급파하는 한편 추가 제재도 경고하고 나섰다.


미 ABC방송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짐 제프리 미 국무부 시리아 특별대표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24시간 내 터키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터키 당국자들과 만나 즉각적인 휴전 요구 및 협상 조건 등에 대한 미국 입장을 전달한다. 17일에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만나 결론이 도출되기 전까지 제재를 멈추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하는 한편 IS 재건ㆍ민간인 피해 등에 대한 우려도 표시할 예정이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 등이 터키에 도착해 누구와 만날 지에 대해선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 고위 당국자도 "터키가 우리의 방문 계획을 아주 잘 알고 있다"고만 말했다.


터키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날 한 외신은 행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미국이 터키의 군사 공격 중단을 설득하기 위해 더 많은 제재 부과 등 외교적 압력을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정상 상태로 복귀하는 것을 평가하는 주된 요소는 공격 중단이 될 것이라며 "이는 터키 지상군이 지상에서 이동을 멈추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터키 정부의 개인과 기관을 제재하는 권한을 재무부 등에 부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며, 터키 철강 관세를 50%로 환원하고 터키와 진행하던 1000억달러 규모의 무역 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앞서 터키는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족 민병대(YPG)를 소탕하겠다며 공격을 개시했다. 쿠르드족 민병대는 미군의 지원을 받아 시리아 북동부 일대에서 과격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에 나섰던 미국의 동맹들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측은 지난 6일 터키의 공격을 지원하지도 않겠지만 막지도 않겠다고 밝히는가 하면 시리아 북동부 주둔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해 터키의 공격을 사실상 방임해 동맹을 배신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