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활어 잡기 페스티벌 조기 종료

최종수정 2019.10.15 21:54 기사입력 2019.10.15 21:54

댓글쓰기

보성군, 활어 잡기 페스티벌 조기 종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전남 보성군은 매주 토요일 율포솔밭해수욕장 일원을 뜨겁게 달궜던 ‘율포해변 활어 잡기 페스티벌’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조기 종료한다고 15일 밝혔다.


율포해변 활어 잡기 페스티벌은 지난 5월 4일부터 9월까지 5개월여 동안 진행된 맨손활어잡기 체험으로 가심비(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아 많은 관광객의 사랑을 받았으며 지역 농수산물을 활용한 축제로 지역민과 상생하는 모범적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득량만 청정바다 일원에서 생산되는 제철 수산물을 잡고, 먹고, 즐기는 활어 잡기 행사를 통해 힐링 해양 관광 문화 정착에도 기여했다.


특히, 체험 행사로 관광객의 보성군 체류 시간을 늘려 지역 경제를 견인하는 효자축제로 확실한 입지를 굳혔으며, 행사장 주변 경기에도 나비효과를 불러일으켰다는 군민들의 호평이 자자하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대다수의 행사나 축제가 5월에 집중되고, 5월 말부터 9월에는 거의 개최되지 않는 점에 착안해 틈새시장 전략한 것과 축제 상설화로 언제나 즐길 수 있는 체험 행사를 제공한 것이 이번 축제의 성공 요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활어 잡기 페스티벌과 같은 내실 있는 콘텐츠로 비수기에도 꾸준히 지역을 알려 올해 여름철 율포종합관광단지 최고 수익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며 남해안 해양 관광 거점으로 급성장했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ASF) 활어 잡기 행사가 조기 종료되었음에도 지금까지 행사를 문의해 오는 관광객이 많다면서 큰 관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에는 활어 잡기 체험행사를 4월부터 조기 운영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관광객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한편, 보성군은 활어 잡기 페스티벌 참가자를 비롯한 부대행사 참가자를 2만여 명으로 집계했으며, 행사 기간에 연관 관광객을 17만여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