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담양 죽녹원, 전남도 제2호 지방정원 등록

최종수정 2019.10.15 13:50 기사입력 2019.10.15 13:50

댓글쓰기

하늘에서 내려다 본 죽녹원. 사진=담양군

하늘에서 내려다 본 죽녹원. 사진=담양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담양 죽녹원이 전남도 제2호 지방정원으로 등록됐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순천만정원이 전남도 지방정원 제1호로 2015년 7월 등록된 이후 두 번째로 담양 죽녹원이 지방정원으로 등록됐다.


전국적으로도 순천만국가정원,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경기 세미원에 이어 네 번째다.


담양군은 지난 7월 지방정원 등록 신청서를 전남도에 제출하고 전남도 현장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등록됐다.


지방정원 등록을 위해서는 면적 10만㎡ 이상, 녹지면적 40% 이상으로 관리시설과 주제정원, 편의시설 등을 갖춰 관할 시 도지사에게 등록해야 한다.

담양 죽녹원은 대나무 원림과 시가문화원 등 15ha 면적에 문화정원, 체험식물정원, 역사정원, 누정정원, 전통정원, 5개의 주제별 정원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2005년 개장 후 연간 140만명이 다녀가는 명소로 성장했다.


다만 15년이 지나 새로운 성장동력을 위한 정원 리뉴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방정원 등록 심사위원들은 “죽녹원은 대나무 숲과 한국전통정원이 어우러져 그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어 새로운 식물소재 도입과 다양한 연출로 한국전통정원 유형의 국가정원으로까지 발전이 가능한 정원”이라고 호평했다.


이에 전남도와 담양군은 지방정원 등록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200억원을 들여 단계적으로 리뉴얼할 방침이다. 전국 최고의 한국전통정원을 주제로 하는 지방정원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argus1945@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