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5년간 방글라데시 의료환경 개선..아산상 대상에 이석로 원장

최종수정 2019.10.15 11:06 기사입력 2019.10.15 11:06

댓글쓰기

제31회 아산상 대상자로 선정된 이석로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원장(사진 왼쪽).

제31회 아산상 대상자로 선정된 이석로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원장(사진 왼쪽).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지난 25년간 방글라데시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현지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한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55)이 올해 아산상 대상을 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 15일 발표한 제31회 아산상 수상자를 보면, 이 원장은 방글라데시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빈민지역 주민의 건강증진에 힘쓰고 간호학교 설립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원장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해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후 1994년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의사모집 공고에 지원했다. 파견 당시 부인과 18개월 된 아들이 동행했다. 당초 3년만 머물려고 했던 의료봉사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 원장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경제적 안정보다는 의미있는 삶에 대한 고민이 커 의사로서의 진로에 대한 고민이 컸다고 한다. 답을 찾기 위해 택한 봉사를 25년간 이어온 배경이다. 이 원장은 꼬람똘라병원이 외부 지원 없이 자립할 수 있도록 병원체계를 갖추는 데 기여했고 이를 통해 적은 비용으로 빈민을 치료하며 연간 8만명이 넘는 환자가 의료혜택을 받는다고 재단 측은 전했다. 아울러 교육기회가 없어 직장을 갖기 힘든 현지 여성을 위해 간호학교를 설립하는 한편 장학사업, 임산부 대상 산전진찰ㆍ교육사업 등을 진행했다.


아산상 의료봉사상에는 소록도 한센인 의료봉사로 시작해 현재 아프리카 에스와티니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오지 빈민층을 위해 42년간 헌신한 김혜심 박사(73)가 선정됐다. 중앙대 약대를 졸업한 김 박사는 1976년부터 소록도병원에서 8년간 약사로 봉사하며 한센인 환자들을 돌봤다. 1983년 원광대 약학대학 교수가 된 이후에도 소록도 봉사를 12년간 지속했다. 1995년부터는 아프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에스와티니에서 빈민대상 보건ㆍ의료사업과 교육훈련 등을 진행하고 있다.


제31회 아산상 의료봉사상 수장자로 선정된 김혜심 박사

제31회 아산상 의료봉사상 수장자로 선정된 김혜심 박사



특히 에이즈 환자가 많고 영양상태가 좋지 않은 에스와티니 까풍아 지역 환자를 위해 보건소와 에이즈쉼터 등이 밀집된 캠퍼스 형태의 까풍아 원광센터를 짓고 면역력 강화와 에이즈 예방을 위한 교육과 음식, 영양제를 제공하고 있다. 여성개발센터를 만들어 주민 자립도 도왔다.

아산상 사회봉사상은 1973년부터 46년간 서울 강서구, 경기 수원, 전북 완주, 전남 담양 네 곳에서 무의탁 노인을 돌보고 있는 '가난한 이들의 작은 자매회(대표 이상옥 헬레나 수녀)'가 받는다. '경로수녀회'로 알려진 이 단체는 1840년대 프랑스에서 설립된 후 1971년 우리나라에 외국인 수녀 3명을 파견해 양로원 개원을 준비했다. 1973년 청주교구에서 운영하던 성심양로원을 외국인 수녀 3명이 넘겨받은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네 곳에서 양로원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간호ㆍ간병교육을 받은 수녀 30명이 노인 210명을 돌보고 있다.


재단 측은 "이 원장과 김 박사는 저개발 국가의 빈민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단순 지원을 넘어 장기간에 걸쳐 병원건립과 인재 교육을 통한 봉사, 나눔의 선순환 시스템을 갖추는 데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면서 "경로수녀회는 고령사회로 접어든 우리나라에서 노인복지를 위한 양로문화의 좋은 모델이 되고 있는 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아산상 수상자는 상금 3억원, 의료봉사상ㆍ사회봉사상은 각각 1억원을 받는다. 이밖에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등 3개 부문에서 9명(단체 포함)이 선정돼 각 3000만원 등 총 7억7000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아산상은 1989년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이나 단체를 찾아 격려하자는 뜻에서 제정됐다.


제31회 아산상 사회봉사상을 받는 가난한 이들의 작은 자매회

제31회 아산상 사회봉사상을 받는 가난한 이들의 작은 자매회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