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파타' 김래원 "'가장 보통의 연애' 흥행, 강기영 덕분"

최종수정 2019.10.09 13:35 기사입력 2019.10.09 13:35

댓글쓰기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배우 김래원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의 흥행 소감을 전했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김래원과 강기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래원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소식을 전했다. 그는 "관객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모두 강기영 씨 덕분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강기영 씨가 요즘 대세라 영화 '엑시트'도 잘 됐는데, 그때보다 분량이 더 많아 더 잘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진짜 잘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래원은 해당 영화에서 주연 재훈 역을 맡았다. 그는 배우 공효진, 강기영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직장 동료 사이인 두 남녀 사이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영화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