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험 한번 해볼까 한다" 개그맨 김철민, '구충제' 치료법 시도

최종수정 2019.09.24 15:16 기사입력 2019.09.24 14:54

댓글쓰기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구충제' 치료법을 시도해보겠다고 알렸다.


김철민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페친 여러분, 저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모험 한 번 해볼까 합니다. 여러분들이 저한테 보내주신 수십 건의 영상 자료를 제가 한번 해볼까 합니다"라며 "많은 기도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그가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말기암 환자 구충제로 극적 완치'라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 캡처와 약을 먹고 완치됐다는 사연 등이 담겨있다.

개그맨 김철민/사진=김철민 SNS

개그맨 김철민/사진=김철민 SNS



김철민이 시도하려는 치료법은 강아지 구충제를 복용하는 것으로, 최근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먹고 말기 암을 완치한 사연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해당 영상이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동물 구충제를 구입할 수 있는 동물의약품지정병원이나 동물병원에 문의가 폭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설명자료를 내고 "말기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로 전문가 상의 없는 약 복용은 심각한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다"며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과 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로 사람에겐 안정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김철민은 올해 나이 53세로 지난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달 폐암 말기 판정 소식을 SNS에 직접 알려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