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마존이 되면 다른 기업도 된다" 파리협정 10년 앞당긴 베이조스 선언

최종수정 2019.09.20 08:52 기사입력 2019.09.20 08: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아마존이 정도의 방대한 물류 인프라를 가진 기업이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할 수 있으면 누구든 할 수 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204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겠다는 야심찬 선언을 했다. 캠페인 참여를 통해 파리기후변화협정 목표를 10년 앞당겨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베이조스 CEO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환경단체 글로벌 옵티미즘이 추진하는 기후서약 캠페인에 첫 서명자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우선 아마존은 전기차 10만대를 도입, 배송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친환경 자동차 제조업체 리비안에 4억4000만달러(약 5300억원) 상당을 투자한다. 2021년 첫 배송용 밴이 출시돼 2024년 10만대 배치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마존은 풍력,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소비비중을 현 40%에서 2024년 80%, 2030년 10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자연보전을 위한 기후펀드 기금 조성을 위해 1억달러도 기부한다. CNBC는 "파리협정 목표를 10년 앞당긴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광범위한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5년 체결된 파리기후협정은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의 평균온도가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내용의 국제 합의다.


베이조스 CEO는 "우리의 규모와 역량을 (이를) 선도하는 데 사용하고 싶다. 아마존이 달성할 수 있다면 누구든 할 수 있다"고 다른 기업들의 참여도 촉구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5월 아마존 총회에서 직원 수천명이 베이조스 CEO에게 기후변화 대응을 요구한 제안서를 전달한 데 따른 것이다.


베이조스 CEO는 1000명 이상의 아마존 직원들이 20일 글로벌 기후파업에 동참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며 "'공동의 비극'이 되지 않길 원한다. 함께 (기후변화)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파업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직원들도 참여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