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미중 무역분쟁 대응하려 내수소비 촉진…효과는 글쎄"

최종수정 2019.09.15 07:39 기사입력 2019.09.15 07:39

댓글쓰기

중국, 경기부양 위해 소비 부추겨

수출업체 내수 판매 지원, 자동차 판매 촉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중국 정부는경기대응정책의 일환으로 소비 촉진 정책을 펼쳤지만 각 부처 및 지방정부의 여건, 재정능력 등에 따라 세부 조치가 달라질 수 있어 구체적인 소비진작 효과를 가늠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15일 한국은행의 '최근 중국 소비촉진 정책 주요 내용, 배경 및 전망' 보고서를 보면 중국 정부는 경기대응정책의 일환으로 '유통 발전 가속화 및 소비 촉진에 관한 의견'을 지난달 공표했다. 소비는 중국경제에서 그 역할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소비의 성장기여율은 76.2%로 지난 10년 평균(2008~2017년 54.2%)을 상회했다. 중국경제는 투자에서 소비중심의 경제구조로 점차 전환중이다.

이번 소비 촉진 정책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갈등 심화에 대응해 수출업체의 내수판매를 지원하고, 최근 각광받고 있는 야간경제 육성을 위한 구체적 방안에 중점을 뒀다. '야간경제'는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의 쇼핑, 레저, 요식업, 엔터테인먼트 등 서비스 경제 활동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2019년 노동절 관광객의 야간 소비는 전체 일일 소비액의 29.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소비 촉진을 위해 자동차 구매제한 제도를 완화했고, 신재생에너지 차량 구매 지원하며 중고차 유통 촉진을 촉진하는 내용도 담았다. 자동차 소비는 연 매출액 2000만 위안 이상 도매기업과 500만 위안 이상 소매기업들의 지난해 소매판매 중 28.6%를 차지할 정도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한은은 "이번 정책은 향후 중국의 소비 진작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나 각 부처 및 지방정부의 여건, 재정능력 등에 따라 세부 조치가 달라질 수 있어 아직은 구체적인 소비 진작 효과를 가늠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미중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소비 지출의 안정을 위해 기존 소비 관련 정책을 구체화하고 새로운 방안을 제시하려는 중국 정부의 노력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