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의자에서 일어나 걷는 것만 봐도 노인 골절 위험 미리 안다

최종수정 2019.09.06 08:41 기사입력 2019.09.06 08:41

댓글쓰기

-삼성서울병원·보라매병원, 66세 노인 107만명 분석 결과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의자에서 일어나 걷는 것만 봐도 노인들의 골절 위험을 미리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은 신동욱 교수와 정수민 보라매병원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9~2015년 66세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노인 107만명을 분석한 결과, 이와 같았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 결과를 토대로 검진 대상자를 평균 4.5년간 추적 관찰해 골절 발생 여부와의 관련성을 살펴봤다. 이 검사는 검진자가 의사에서 앉은 상태에서 일어선 뒤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제자리에 앉기까지 걸린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다리 근력, 보행 속도, 균형 감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검사다. 10초가 되기 전에 들어와야 정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검사에서 소요 시간 10초대인 사람은 정상군보다 골절 가능성이 8%가량 높았다. 20초 이상 걸리면 20% 이상 위험도가 상승했다.

특히 임상적으로 중요한 골절 중 하나인 고관절 골절의 경우 10초대에서 19%, 20초 이상인 경우 2배 가까운 96% 급증했다. 척추 골절도 10초대에서 13%, 20초 이상에서 32% 위험도가 높아졌다.


고관절 골절은 발생 후 1년 내 5명 중 1명이 사망하고, 후유 장애가 남을 가능성이 크다. 척추 골절은 심한 통증과 함께 척추 변형을 유발한다.


정수민 교수는 "근력이 감소하고 균형감, 유연성 등이 감소해 운동 기능이 떨어지면 골절 위험이 커지게 된다"면서 "노인들의 경우 꾸준히 근력과 유연성 운동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증상이 없는 골다공증은 선별 검사를 통해 골절 위험이 높은 사람을 미리 걸러내는 게 중요하다"며 "골절 위험이 높은 사람은 골밀도 검사 등을 통해 정확히 진단하고 필요 시 칼슘이나 비타민D, 약물 치료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해외 저명 학술지 '뼈' 최근호에 실렸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