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혜 장학금' 논란 하루 만에 '논문 논란'…조국 측 "딸이 성실히 참여한 것"

최종수정 2019.08.20 13:41 기사입력 2019.08.20 11: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모 씨(28)가 ‘특혜 장학금’ 논란이 된 지 하루 만에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다. 외고 재학시절 단국대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 1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후보자 측은 20일 “딸이 성실히 노력해 평가 받은 것”이라며 “인턴십 과정에서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 등에 따르면 조씨는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 중이던 2008년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정도 인턴을 했다.


이는 한영외고에서 운영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에 의해 마련된 것이다. 조씨가 참여한 인턴십은 당시 한영외고에 다니는 자녀를 둔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이었다.


A교수의 지도아래 2주간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친 뒤 조씨는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돼 다음해 3월 국내 학회지에 정식 등재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전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양성’이라는 영어논문의 제 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의 책임저자는 A교수다.

실험 디자인, 결과해석 등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2주 동안 완성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비판이 나온다.


2005~2006년 미국에서 학교를 다니다가 귀국한 조씨는 2007년 한영외고에 입학했고, 2010년 3월 고려대학교 이과계열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했다. 당시 자기소개서에는 논문 등재 사실을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며 "이러한 노력 끝에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학부모들끼리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엄마들끼리 학교 학부모 모임을 통해 1~2번 봤을 수는 있다"면서도 "사적으로 만나는 사이는 아니었으며 인턴십 참여 및 완성 과정에도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해 억측과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평소 특목고 진학에 맞춰 대학진학을 하지 않는 풍토와 특목고 자체를 비판했던 조 후보자여서 논란은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전날에도 ‘특혜 장학금’ 논란에 휩쓸린 바 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며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는데 6학기 동안 지도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 장학회’를 통해 1200만의 장학금을 수령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며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민들의 지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 답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