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섭 광주시장 “일제 잔재 단죄, 역사 바로 세워야”

최종수정 2019.08.15 13:31 기사입력 2019.08.15 13:31

댓글쓰기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행사…‘민주의 종’ 타종식 개최

이용섭 광주시장 “일제 잔재 단죄, 역사 바로 세워야”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친일 잔재물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 세워 민족정기를 되살리는 한편, 다른 한편으로는 평화와 정의를 추구하는 대한민국이 일본보다 강해질 수 있도록 힘을 키워야 합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일제 잔재를 단죄하고 역사를 바로 세워나갈 것을 천명했다.


이 시장은 “과거사에 대한 깊은 반성과 사죄를 해야 할 일본은 후안무치의 만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며 적반하장의 경제보복 조치로 세계경제질서마저 무너뜨리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어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더욱 냉정하고 단호해져야 하고 분노와 규탄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며 지금의 위기를 절호의 기회로 삼아 일본을 뛰어넘어야 한다”면서 “친일잔재물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 세워 민족정기를 되살리고 평화와 정의를 추구하는 대한민국이 일본보다 강해질 수 있도록 힘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일제 잔재 단죄, 역사 바로 세워야”


일제 잔재 청산과 관련해서도 말을 이었다.


그는 “우리 광주는 비석, 누정현판, 교가, 군사·통치시설 등 우리 삶 깊숙이 침탈했던 일제의 잔재들을 샅샅이 찾아내어 단죄하고 역사를 바로 세워나가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역사가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돼 정의로운 역사가 우리 삶 속에 ‘정신’으로 살아 숨 쉬고 미래 세대에게 ‘교훈’이 될 수 있도록 저희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대정신과 경제질서가 완전히 바뀌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일본을 확실하게 추월해야 한다”면서 “이번이야말로 경제예속의 끈을 끊어내고 진정한 경제독립을 이룩할 절호의 기회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적인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를 만드는 것이 일본을 앞서가는 길이다”며 “노사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공시켜 제조강국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것이 일본을 뛰어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약무호남 시무국가’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일본의 경제침탈을 막아내고, 무너진 한국경제를 일으켜 세워야 할 역사적 소명이 우리 광주에 주어졌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일제 잔재 단죄, 역사 바로 세워야”


한편 이 시장은 경축식에 앞서 상무시민공원 내 광주독립운동기념탑에 헌화·참배하고 경축식 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리고 있는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전시회를 찾아 일제강점기와 광복의 역사현장, 1900년대 광주의 모습을 둘러봤다.


이어 낮 12시에는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 교육감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후손, 시민 등 100여 명과 함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민주의 종’ 타종식을 가졌다.


타종은 독립운동을 펼친 애국지사를 기리고 74년 전 그날을 일깨워 주는 의미가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