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 2Q GDP 0.1% 감소…경제장관 "경고신호 불황 아냐"

최종수정 2019.08.14 19:00 기사입력 2019.08.14 19:00

댓글쓰기

사진=EPA연합뉴스

사진=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독일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0.1%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연방통계청이 발표했다.


통계청은 내수는 양호했지만, 수입보다 수출의 감소 폭이 커 경제성장이 둔화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독일의 지난해 3분기 GDP는 0.2%로 감소했다가 같은 해 4분기에 0%로 내린 뒤 지난 1분기에 0.4%로 반등했다.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잠을 깨우는 전화이자 경고 신호"라고 일간 빌트에 말했다.


그는 "우리는 경제적으로 악화한 국면에 있지만, 아직 불황은 아니다"라며 "우리가 올바른 조처를 한다면 (불황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