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침마당' 현미 "윤문식·양택조 빼곤 다 내 새끼…건강 스스로 지켜야"

최종수정 2019.08.09 10:08 기사입력 2019.08.09 10:08

댓글쓰기

사진=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 캡처

사진=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가수 현미가 건강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9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현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현미는 이날 방송에서 "여기서 나이를 보니까 다 내 아들, 딸 같은 사람들이다"라며 "우리 큰 아들이 60세니까 윤문식과 양택조 빼고는 모두 내 새끼 같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현미는 "자식에 대한 부모의 마음은 머리털 하나까지도 뽑아주고 싶을 정도지만 요즘은 자식을 믿을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내 건강은 내가 지켜야 한다. 내 나이가 83세다. 난 아직까지 자식들에게 부담을 준 적이 없다"며 "내가 아들들에게 짐이 되어서는 안 된다. 지금 TV를 시청하는 어머니들도 건강은 스스로 지켜라"고 전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