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경제전문가 87.8% "경기 하방 위험"

최종수정 2019.08.09 04:53 기사입력 2019.08.09 04:53

댓글쓰기

美 경제전문가 87.8% "경기 하방 위험"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경제 전문가들 10명 중 9명이 미국 경제가 하방 위험에 처해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이 미중 무역갈등이 무역전쟁으로 진화했다는 데 동의했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 민간 분야 경제 전문가 48명을 상대로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설문조사한 결과 87.8%가 미국 경제가 하방(down side) 위험에 처해 있다고 답했다. 지난달 69.6%보다 대폭 상승했으며, 201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이들의 대부분은 무역 긴장을 가장 중요한 경제 위험 요소로 들었다.


9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내릴 가능성에 대해선 평균 63.9%로 예측했다. 지난달 같은 조사 49.8%보다 대폭 상승했다.


경기침체 가능성에 예측도 상승했다. 이들 중 33.6%는 향후 12개월 안에 경기 침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지난달 30.1%보다 소폭 올랐다.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였다. 1년 전에는 18.3%였다.


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내려야 한다는 데 동의한 전문가들은 72.9%였다. 12.5%는 50bp까지 내려야 한다고 답했고, 14.6%는 현재의 금리를 유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과반수가 넘는 56.3%의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것과 달리 강한 달러가 미국 경제 성장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응답자 중 87%는 미중 무역갈등이 '무역전쟁'으로 진화했다는 데 동의했다. 1년 전에만 해도 무역전쟁이라는 데 동의한 전문가들은 48%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dispute, battle, tensions 등의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답했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