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태국 스타들 잇달아 경기도 찾아

최종수정 2019.08.08 14:48 기사입력 2019.08.08 14:48

댓글쓰기

대만·태국 스타들 잇달아 경기도 찾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태국과 대만의 스타들이 잇달아 경기도를 찾고 있다.


경기관광공사는 오는 16일 대만스타 이유유(李維維)와 진소뢰(陳?雷)가 인기 여행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경기도를 방문한다고 8일 밝혔다.


대만 유명 연예인인 이유유와 진소뢰는 대표 TV 여행 프로그램 '규밀애여행(閨密愛旅行)' 촬영을 위해 경기도를 찾는다. 규밀애여행은 대만의 20~40대 여성이 주 시청자로, 동시간대 시청자수가 220만명에 이르는 인기 여행 프로그램이다. 이번 촬영은 2016년에 이어 경기도에서 진행되는 두 번째 촬영이다. 쵤영은 3박4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 MC로 등장하는 이유유는 대만의 만능엔터테이너다. 진소뢰 또한 대만의 겟잇뷰티라 불리는 방송 프로그램의 고정 패널로 활약 중이다.


이들은 수원 팔달시장과 행리단길 카페, 광명시장, 이천 쌀밥정식, 별빛 우주정원, 양평 문호리버 마켓과 꿈꾸는 사진기 카페,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등 대만 여성 관광객의 눈과 입을 사로잡을 이색관광지와 맛집 소개에 나선다.

앞서 태국 스타커플 펙(Peck)과 낫(Natcha)의 웨딩화보 촬영이 지난 5일 경기도 일대에서 진행됐다.


태국의 '원빈과 이나영'이라 불리우는 스타커플 펙과 낫은 올해 10월 결혼을 앞두고 특별한 웨딩화보 촬영을 위해 경기도를 찾았다. 이들 커플은 한국민속촌, 쁘띠프랑스, 플라잉수원, 안양예술공원, 원마운트, 파주 프로방스 등 태국 관광객들의 SNS에서 핫플레이스로 통하는 도내 대표 관광지에서 다양한 촬영을 진행했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최근 일본의 무역보복 여파로 관광객 감소가 예상된다"며 "도내 관광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화권,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