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떨리지만 평소처럼 즐길 것" 로켓펀치 다현, 만 14세 최연소 아이돌 데뷔

최종수정 2019.08.08 09:23 기사입력 2019.08.08 09:13

댓글쓰기

로켓펀치 멤버 다현/사진=연합뉴스

로켓펀치 멤버 다현/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신인 걸그룹 로켓펀치 멤버 다현이 아이돌 데뷔 소감을 전했다.


다현은 7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로켓펀치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이날 다현은 최연소 아이돌로 데뷔한 것에 대해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로켓펀치의 막내 다현은 2005년생으로, 만 14세 최연소 아이돌이다.


그는 "무대에 오르기 전에 멤버 언니들이 '잘 할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자'라고 말해줬다"며 "'평소 연습하던 것처럼 즐기자'는 말도 해줬다"고 밝혔다.


한편 로켓펀치는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팀 이름은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뜻이 담겨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