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전쟁범죄 사죄하라"…백색국가 제외 후 첫 수요집회

최종수정 2019.08.07 15:28 기사입력 2019.08.07 15:28

댓글쓰기

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제139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우비를 입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제139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우비를 입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법령 개정안을 공포한 7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외침이 울려퍼졌다.


정의기억연대 등은 이날 낮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399차 정기 수요시위'를 열고 "일본 정부는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를 되돌려 달라"고 촉구했다.

오전부터 내린 비가 정오 무렵 겨우 그친 가운데 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시민 등 1000여명(주최 측 추산)은 노란 나비 모양 부채, 손팻말을 든 채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를 지켰다.


평소 할머니들이 앉는 자리에는 꽃다발이 놓였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겪은 뒤 지난 4일 별세한 한 할머니를 기억하고자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는 글귀가 담긴 영정 사진이 놓였다.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은 "얼마 전 나고야에서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철거를 요구하고 전시가 중단되는 일이 있었다. 일본은 세계 곳곳에서 소녀상 설치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런 일본의 모습은 역사적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인정하지 않는 데서 비롯된다"며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도록 함께 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성명서에서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면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를 교육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오늘이 마지막 수요일이기를', '할머니들의 광복은 아직 오지 않았습니다', '살아있는 역사 앞에 일본은 사죄하라' 등의 손팻말을 높이 든 채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뜻으로 힘껏 함성을 질렀다.


광복절 하루 전날인 오는 14일 열리는 다음 수요집회는 1400번째 집회인 만큼 평소보다 더 큰 규모로 열릴 예정이다.


한 사무총장은 "8월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데다 1400번째 집회라 의미가 더욱 크다"며 "평소보다 더 많은 참가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