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는 혼자 버스서 편히 자지도 못하냐" 유튜버 꽁지, 성추행 피해 토로

최종수정 2019.08.07 15:10 기사입력 2019.08.07 13:56

댓글쓰기

유튜버 꽁지가 5일 공개한 영상에는 꽁지와 가해 남성이 나눈 대화가 담겨있다/사진=꽁지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꽁지가 5일 공개한 영상에는 꽁지와 가해 남성이 나눈 대화가 담겨있다/사진=꽁지 유튜브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꽁지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사실을 밝히고 나섰다.


꽁지는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의 성추행 피해사실을 알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꽁지와 가해 남성의 대화가 담겨있다.

꽁지는 "8월 3일 토요일 오전 11시 40분에 고속터미널역에서 출발해 동대구역으로 가는 고속버스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브랜드와 함께하는 광고촬영을 위해 고속버스를 탔다. 휴가철에 휴일이 겹쳐 버스 좌석이 마땅치 않아 친구와 앞뒤로 앉게 됐다"며 "모르는 남자가 창가쪽 제가 복도쪽에 앉게 됐다. 출발하고 1시간 반 정도 지났을 때 오른쪽 가슴을 누군가가 만지고 있는 느낌이 들어 정신이 확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꽁지는 "이게 진짜인지 정확하게 판단하고 싶어, 자연스럽게 깬 척 쫓아내기 위해 일부러 욕을 하면서 눈을 천천히 떴다. 옆에서 화들짝 손과 몸을 치우는 것이 확실히 보였다"면서 "한참 고민하고 괴롭고 정말 너무 몸이 떨려오고 수치스러워 참을 수가 없었지만 절대 티를 낼 순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버스가 코너를 돌 때 몸이 눌리는 상황을 연출하듯 팔뚝을 지그시 누르고 다음엔 손가락을 펴서 점점 쓰다듬었고 그다음엔 가슴 쪽으로 손이 들어오는 게 느껴졌다"라며 "확실히 안까지 만지는 걸 느끼자마자 상대방 손을 낚아채려고 몸을 틀었다. '자는 줄 알았어? 욕할 때 알아서 멈췄어야지'라고 하자 가해자는 '무슨 소리하세요'라고 모르는 척을 했다"고 주장했다.


꽁지는 "'시끄러워지고 싶지 않으면 빨리 사과해 생각 그만하고'라고 말하자 남자가 '아 예 죄송'이라고 했다"며 "남편에게 연락할 때는 남자가 노골적으로 문자 내용을 지켜보고 있었고, 112를 누르자 '아니요 저기'라면서 핸드폰을 든 손을 저지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뭐하는 짓이냐'고 묻자 뒷자리에 있던 친구가 무슨 일이냐며 핸드폰 녹음기를 켜 제게 줬고, 그제서야 남자는 열심히 사과하기 시작했다"라면서 "몰랐는데 남편이 경찰서에 신고를 했다더라. 버스 안에서 저와 친구에게 경찰이 전화를 했다. 남자는 안절부절하며 '곧 휴게소 내리니까 정식으로 사과할테니 경찰만은 제발'이라고 사과했다. 남자는 문자 내용과 전화를 확인하고 싶어 했다"고 밝혔다.



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자신의 피해 사실을 5일 밝혔다/사진=꽁지 유튜브 영상 캡처

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자신의 피해 사실을 5일 밝혔다/사진=꽁지 유튜브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선산휴게소에 정차하면서 지옥같은 버스에서 내릴 수 있었다. 다음은 뒷자리 친구가 따라나와 찍은 기록"이라며 당시 가해 남성과 나눈 대화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가해자는 "지금 신고한 거냐"면서도 "진짜 제가 미쳤었다. 제가 진짜, 진짜 미쳤다"고 사과했다. 그는 '자는 줄 알고 만진거냐'는 질문에는 "맞다"고 답하면서도 "제가 원래 안 그러는데"라며 변명했다.


꽁지가 "뭘 원래 안그러냐"고 하자, 남성은 "저 절대 안 그러거든요? 말도 못해요. 여자분한테 뭐 어떻게 하지도 않고"라며 손을 저었다. 그러면서 "정신이 나갔었나보다", "미쳤다"는 말을 반복했다.


꽁지는 "가해자는 타 경찰서로 넘어가고 저는 경북 서부 해바라기 센터로 넘어가서 여성 경찰관님과 함께 진술서를 작성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예쁘게 메이크업을 했든 안했든 노출이 심한 옷이던 아니던 그건 상관없었다. 사실 피해자 행색이 범죄의 경중을 따지는 조건이 돼선 안 된다"면서 "아직도 여자는 혼자 버스에서 편하게 자면서 가지도 못하냐. 그 사람한테 자는 여자는 몰래 몸을 만져도 되는 정도의 인간인가"라며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꽁지는 "제 채널에 올려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공유해 어딘가 있을지 모르는 예비 범죄자들에게는 강한 경고를 피해자분들에게는 위로와 도움이, 성범죄 사건 해결에는 충분한 선례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가해자는 합의나 선처 없이 마땅한 벌을 받게 할 것이며, 피해자를 비난하는 등의 2차 가해 또한 참지 않겠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