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남구 ‘양림동 선교사 23인’ 조형물·연대기 제작

최종수정 2019.08.07 10:34 기사입력 2019.08.07 10:34

댓글쓰기

광주 남구 ‘양림동 선교사 23인’ 조형물·연대기 제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선교사 묘역에 안장된 23인의 선교사와 가족들에 대한 면면과 활동사항을 나타내는 상징 조형물 및 광주 최초 기독교 전파 등 근대역사문화의 근간과 3·1 만세운동 등 광주정신의 계기를 마련했던 선교사 연대기를 제작·설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남구는 조만간 ‘양림동 선교사 묘역 조형물 및 연대기 제작·설치’ 입찰 공고를 통해 사업 수행자를 선정, 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방침이다.

남구는 이 사업을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호남신학대 앞 동산에 위치한 선교사 묘역 주변을 대대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우선 묘역에 안장된 선교사 23인의 삶과 활동에 대한 역사적 가치가 조형물 형태로 제작된다.


이 조형물에는 머나 먼 이국 땅에서 목숨을 바치며 사랑과 봉사, 희생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교육과 사회복지, 독립운동의 정신적 지주로 활동했던 오웬 및 유진벨, 쉐핑 선교사와 5·18 당시 광주학살을 증언한 헌트리 선교사 등 23인의 삶이 고스란히 담길 것으로 보인다.

또 순례객 및 관광객들이 양림동 선교사의 활약상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시대별 연대기도 만들어진다.


개화기 선교활동부터 3·1 만세운동, 6·25전쟁, 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등 격동의 근현대사 속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며 시대를 선도했던 선교사들의 활약상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밖에 남구는 기독교 선교의 성지인 이곳 묘역을 찾는 순례객과 관광객들에게 편의 제공을 위해 묘역 주변 벤치와 계단길을 정비하고, 묘역 봉분 복원과 함께 사진 안내판도 새롭게 단장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양림동 선교사 묘역은 기독교 선교의 성지로 많은 각광을 받고 있으며, 역사문화관광 명소로서도 손색없는 곳이다”며 “양림동 선교사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면서 근대역사문화마을의 관광산업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