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 혁신위, 지도부 공개검증 ‘첫 발’…오신환 “바른미래당 실패했다”

최종수정 2019.08.05 16:11 기사입력 2019.08.05 16:11

댓글쓰기

혁신의 첫걸음은 ‘지도체제 변화’
“해체 수준의 변화 속에서 자강해야”
당 지도부로서 본인의 점수에 대해 “50점 이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원내대표는 5일 “당은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며 “그 첫걸음으로 지도체제 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지도부 공개검증에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이 새롭게 변화하기 위해서는 알량한 조금의 무엇이라도 있다면 내려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성공했느냐 실패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저는 현재 시점에서 보면 실패했다고 본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그 창당정신의 가치가 상당기간 구현되지 못했고 지금 내홍의 모습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여전히 진행 중이라 아직 기회는 있다”며 “그런 점에서 손학규 대표가 전향적 자세로 당의 변화에 함께 응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자강이냐 해체냐’고 묻자 “해체 수준의 변화와 혁신 속에서 자강해야 되고, 우리가 목표 지향점을 정확하게 하고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갈 때 자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금 너무나 큰 반목과 불신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 부분을 어떻게 회복할지 서로 마음을 여는 것이 중요한데, 손 대표가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당 지도부로서 본인의 점수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의 의미가 제가 원내대표로서 당연직 최고위원을 겸하고 있어서 합치면 70점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당의 지도부로서는 낙제점보다 못한 50점 이하의 점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대대표는 당의 정체성 문제와 관련해 “어떤 정당보다 정의로운 정당 돼야 한다”며 “지금의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정의롭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