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지방정부 일본 수출 규제 규탄 들불처럼 불붙다

최종수정 2019.08.05 15:35 기사입력 2019.08.05 15:31

댓글쓰기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 참여 지자체 138개로 대폭 늘어...지난달 30일 52곳에서 6일 사이 86곳 증가... 이 중 63개 지방정부는 '백색국가 제외 조치 대응 행동계획'에 동참...'지방정부가 구매 및 임대해 사용하는 일본산 제품 거래 전면 중단' 등... 서대문구,6일 행동계획의 일환으로 '일본제품 사용중지 타임캡슐' 운동 추진

지난달 30일 지방정부연합이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개최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 모습

지난달 30일 지방정부연합이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개최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 모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일본에 대응하는 국내 지자체들의 규탄 의지와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움직임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에 참여하기로 한 기초 지자체가 5일 현재 138곳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지방정부연합’이 지난달 30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를 열었을 때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간직한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52곳이 참여의사를 밝혔었는데 6일만에 86곳 증가한 것이다.


나아가 지방정부연합은 규탄 의지를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 ‘한일 간 경제전쟁을 도발하는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조치 대응 행동계획’을 마련했다.


이 계획은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가 이루어질 때까지 민간부문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보이콧 등 생활실천 운동을 지방정부가 함께하며, 지방정부가 구매 또는 임대(조달, 수의계약, 용역임차 등)해 사용하는 품목 중 일본산 제품에 대한 거래를 전면 중단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일본으로 모든 공무상 방문은 물론 일본과 자매결연활동을 중단하는 한편 국민 인식 확산을 위해 각 지방정부의 시장, 군수, 구청장이 자신들의 고장에서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가 깃든 곳을 방문해 일본을 규탄하는 챌린지 캠페인을 벌이고 이 영상을 SNS 계정에 올린다’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이 행동계획에는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 138개 지자체 중 5일 오전 11시 현재 63곳이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참여하는 곳은 ▲서울 서대문, 종로, 중구, 용산, 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도봉, 노원, 은평,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강남 ▲부산 북구, 사상구 ▲인천 미추홀, 계양 ▲광주 동구 ▲대전 동구 ▲울산 중구, 동구, 북구 ▲경기 수원, 안양, 광명, 군포, 김포, 여주, 양평 ▲강원도 춘천, 철원, 양구 ▲충남 논산, 당진, 부여 ▲전북 군산, 익산, 정읍, 김제, 완주, 무주, 임실 ▲전남 순천, 광양, 곡성, 보성, 장흥, 해남, 영광, 장성, 신안 ▲경북 청송, 영덕, 울릉 ▲경남 김해, 거제, 남해 등이다.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 출범을 주도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과거사에 대한 깊은 반성과 사과는 커녕 인권과 정의, 평화와 역사에 대한 상식 수준의 이해조차 갖추지 못한 아베 정부의 조치에 맞서 지방정부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행동계획 실행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의 일환으로 서대문구는 6일 오후 3시 구청 6층 대강당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일본제품 사용중지 타임캡슐 운동’을 펼친다.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의 모두 발언에 이어 구청 직원들이 ‘반성 없이 미래 없다’, ‘경제 보복 즉각 철회’, ‘사지 않습니다, 쓰지 않습니다’ 등 문구가 담긴 손 팻말을 들고 구호를 제창하며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을 규탄한다.


특히 구청 각 부서에서 사용되는 ‘일본제 사무용품’을 회수해 가로세로 90cm, 높이 50cm의 보관박스(타임캡슐)에 넣어 봉한 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보관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