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세 딸처럼 변장' 브라질 갱단 두목, 교도소 탈옥 직전 정문서 발각

최종수정 2019.08.05 14:59 기사입력 2019.08.05 14:59

댓글쓰기

자신의 딸처럼 변장해 탈옥을 시도한 브라질 갱단의 두목이 탈옥 직전 교도소 정문에서 발각됐다./사진=연합뉴스

자신의 딸처럼 변장해 탈옥을 시도한 브라질 갱단의 두목이 탈옥 직전 교도소 정문에서 발각됐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자신의 딸처럼 변장해 탈옥을 시도한 브라질 갱단의 두목이 탈옥 직전 교도소 당국에 적발됐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은 브라질 범죄조직 두목 클라우비노 다 실바가 실리콘 마스크와 긴 머리의 검은 가발, 청바지, 도넛 만화 이미지가 그려진 분홍색 티셔츠 등을 입고 탈옥을 시도하다 덜미를 잡혔다고 보도했다.


다 실바가 이끄는 범죄조직은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마약 유통을 지배하는 브라질 내 갱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일 자신의 19세 딸처럼 변장한 뒤 교도소 탈옥을 계획했다. 그러나 정문을 통과하기 직전 불안해 보이는 그의 태도를 수상히 여긴 교도소 관계자들에 의해 현장에서 발각됐다.


교정 당국은 탈옥에 실패한 다 실바를 최고 수준의 보안 시설을 갖춘 교도소로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 실바는 조사 과정을 거쳐 조만간 징계를 받게 될 예정이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그의 딸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AP는 전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