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살충제 뿌려도 안 죽어" '홍딱지바수염반날개', 동해안 피서지서 극성

최종수정 2019.08.05 11:12 기사입력 2019.08.05 11:06

댓글쓰기

딱정벌레의 일종인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경북 동해안 피서지 인근에 대거 출몰해 극성을 부리고 있다./사진='JTBC' 방송 캡처

딱정벌레의 일종인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경북 동해안 피서지 인근에 대거 출몰해 극성을 부리고 있다./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딱정벌레의 일종인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경북 동해안 피서지 인근에서 극성을 부리고 있다.


4일 'JTBC'에 따르면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최근 동해안 일대 휴양림, 관광지, 야영장에 대거 출몰했다. 이 벌레는 음식에 뛰어들거나 사람을 물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딱지바수염반날개'는 검은색을 띤 딱정벌레의 일종이다. 날개가 있고 크기는 개미보다 조금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독이 있거나 병을 옮기는 해충은 아니지만, 살충제를 뿌려도 잘 죽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 벌레는 음식 냄새를 좋아해서 음식 주변에 몰려들어 혐오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 피서객은 JTBC와 인터뷰에서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음식에 막 뛰어든다"며 "여자들 화장품 냄새도 좋아해서 사람에게 달려들고, 치마 속으로도 들어온다"고 말했다.


이 벌레는 현재 포항 송라면과 영덕 전역, 울진 등 동해안에서 출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동해안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박집을 운영하는 한 주민은 JTBC에 "피서객들이 와서 벌레 때문에 많이 간다"며 "오늘도 (민박 손님이) 두 집 있는데, 하루 더 묵으려고 했지만 벌레 때문에 그냥 간다고 했다"고 밝혔다.


포항시, 영덕군, 울진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방역에 나섰지만 퇴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영덕군 관계자는 JTBC에 "파리처럼 날고, 팔딱팔딱 뛰고 그래서 잡기가 굉장히 곤란하다. 죽은 척 가만히 있기도 한다"며 "살충제를 뿌려도 크게 효과는 없다"고 말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