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도 소방본부, 다중이용업소 특별조사 실시

최종수정 2019.08.05 10:59 기사입력 2019.08.05 10:59

댓글쓰기

전북도 소방본부, 다중이용업소 특별조사 실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지난달 광주광역시 한 클럽에서 내부가 붕괴돼 27명의 사상자를 낸 가운데 전북도가 유사사고 방지를 위해 이달에 유흥업소, 단란주점 및 유사 주점형태(감성주점)의 영업장에 대해 합동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전북도내 유흥주점 등 현황으로는 유흥주점 858개소, 단란주점 423개소 등 1281개소가 허가를 받아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500㎡이상의 대형 영업장은 23개소, 지하층에 설치된 영업장은 총 473개소로 파악됐다.


이번에 실시되는 소방특별조사는 화재시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대형 영업장 및 지하층에 위치한 영업장, 그리고 감성주점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이번 합동 소방특별조사에는 소방서 이외에도 건축 분야 등 각 분야별 전문인력이 참여해 내실 있는 조사를 실시한다.


중점 점검사항으로는 ▲영업장 내 내부구조 무단 변경여부 ▲영업장 안전시설등 설치 및 유지관리 적정여부 ▲비상구, 피난시설·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의 적정여부 ▲영업장(건축물) 불법 증축 및 구조물 설치 여부 등이며 특히 이번 사고의 주 원인인 내부구조 무단변경 및 불법 증축여부를 중점 조사할 계획이다.


마재윤 소방본부장은 “유흥주점 등은 술을 마시고 춤을 추는 장소로써 이용객의 인지능력이 비교적 떨어질 수 있어, 각종 재난 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며 “유사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점검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