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호 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6일 밤 남해안 상륙 후 북상

최종수정 2019.08.05 07:02 기사입력 2019.08.05 06:49

댓글쓰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사진=연합뉴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내일(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에서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4일 오후 3시께 '프란시스코'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20㎞ 해상에서 시속 32㎞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오늘(5일) 오후 3시께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380㎞ 해상을 지나 6일 오후 3시께 경남 통영 남남동쪽 약 170㎞ 해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프란시스코'는 한반도 내륙으로 북상해 7일 오전 9시께 충북 충주 북북서쪽 약 70㎞ 육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프란시스코'는 6일 낮 제주도 동쪽 남해를 지나 같은 날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후 약해지면서 내륙으로 북상 후 7일 아침 북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해 중부지방을 지나 7일 저녁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윤 통보관은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하는 시각 북태평양 고기압이 동쪽으로 수축하며 약간 불안정할 수 있다"라면서 "이에 따라 남해안 상륙 지역과 내륙 진로는 (현재 예상과) 다소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늘은 전국이 맑고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6도 △ 대전 25도 △대구 24도 △전주 26도 △광주 25도 △부산 25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제주 25도 △울릉도·독도 23도로 전망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6도 △대전 35도 △대구 34도 △전주 36도 △광주 36도 △부산 32도 △춘천 35도 △강릉 32도 △제주 32도 △울릉도·독도 29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