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사포'라며 사진공개한 北…軍 "탄도미사일 입장 유지" 엇박자

최종수정 2019.08.01 18:02 기사입력 2019.08.01 18:02

댓글쓰기

합참, 北사진 공개 뒤에도 "입장 같다"
외형상 방사포로 추정돼…신형인 듯
사진 모자이크…세부 제원 비공개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발사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발사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북한이 지난달 31일 쏜 발사체 2발은 '대구경조종방사포'라며 사진까지 공개했지만, 합동참모본부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인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합참은 1일 오후 "현재까지 지난달 31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한미 정보당국의 평가에 대해서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은 추가적으로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김정은 동지께서 7월31일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이는 합참의 전날 분석과는 완전히 다른 내용이다. 합참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 가진 국방부 브리핑에서 "지난번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종이라는 가능성을 두고 분석 중"이라며 "현재까지는 (방사포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TV은 이날 오후 15장의 발사 장면 사진도 공개했다. 살펴보면 북한의 발사체는 외형면에서 방사포와 유사하다. 북한이 지난달 25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는 육안으로도 뚜렷하게 구별된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했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선중앙TV는 일부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했지만 이동식발사대(TEL) 위에 발사관이 장착된 점 등을 봤을 때 방사포로 추정된다. 북한은 신형 방사포의 정확한 제원을 알리지 않기 위해 발사대를 모자이크해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매체의 보도대로 전날 발사한 것이 방사포가 맞다면 한미 정보당국의 '탐지능력 한계'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북한이 이날 공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는 기존의 300㎜ 신형 방사포보다 구경이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중국의 WS-2 다연장로켓과 유사한 400㎜ 방사포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모든 것이 아직은 단정하기 어려우나 (북한이) 중국의 WS-2를 기반으로 새로운 방사포를 개발한 것으로 예측해 본다"며 "300mm (방사포)와 비교해 사거리를 늘리면서도 파괴력과 정확도를 높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